광고 / Ad

[해양수산부]항만시설 운영·이용 편의 높이고 보안도 강화한다

btn_textview.gif

항만시설 운영·이용 편의 높이고 보안도 강화한다
- 「국제선박항만보안법」 일부개정법률 2월 18일 공포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국제항해선박 및 항만시설의 보안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이 2월 18일(화) 공포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법률의 핵심은 항만시설 운영자와 여객 등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항만보안업무의 전문성을 확보하여 보안을 강화하는 것이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임시 항만시설 보안심사제도’가 도입된다. 이 제도를 통해 항만시설 운영자는 항만시설을 정식 운영하기 전이라도 최소 보안요건*만 충족하면 6개월 이내로 보안시설·장비의 시범운영할 수 있게 되어 운영 편의성이 높아진다.
   * 임시 항만시설 보안심사를 받고 유효기간 6개월 이내의 ‘임시 항만시설 적합 확인서’를 교부받아야 함
 
  둘째, 항만보안 담당 공무원의 잦은 교체 등으로 인한 비효율적 업무 수행을 방지하고, 체계적이고 연속적인 업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항만시설 보안감독관 제도’를 도입한다. 항만보안감독관은 유사분야인 항공보안감독관, 철도안전감독관, 해사안전감독관 등의 자격기준을 고려하여 항만시설 보안심사, 선박보안심사 등 항만보안 분야에 전문지식을 갖춘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로 임명되며, 항만보안 지도·감독 업무를 전담하여 업무의 전문성이 대폭 강화된다.

  셋째, 항해중인 선박 내 납치, 폭파, 총기난사 등 테러를 예방하기 위해 반입금지 위해물품의 대상을 세분화하고 구체적인 종류를 고시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앞으로 선박·항만시설 이용자는 사전에 반입금지 물품을 미리 확인할 수 있게 되며, 이에 따라 보안관리도 더욱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임시 항만시설 보안심사제도’와 ‘반입금지 위해물품 고시’는 공포 후 6개월이 지난 2020년 8월부터, ‘항만시설 보안감독관 제도’는 공포 후 1년 뒤인 2021년 2월부터 각각 시행된다.
 
  임영훈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장은 “이번 법률 개정은 간담회 등에서 건의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으로, 이를 통해 항만이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항만시설 보안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팰리세이드 리무진콘솔쿠션
칠성운영자
차량 비상용품 백 점퍼케이블 안전삼각대 비상용망치
칠성운영자
쏘렌토 더마스터 전용 고급 가죽 리무진 대쉬 커버
칠성운영자
전동식 미니 엘리베이터의 원리 1인용
칠성운영자